순수 한국산 위스키 ‘화요 X.Premium’ 유럽 수출길 오른다

최고급 목통주 ‘화요 X.Premium’, 위스키 본고장 유럽 진출

□ 10일 화요 여주 공장에서 상차식 진행… 9월부터 프랑스 현지 본격 판매

□ 프랑스 시작으로 유럽 전역 수출 계획… 우리 쌀 위스키 전세계에 알린다

 

‘화요 X.Premium’ 유럽 수출 상차식

 

대한민국 프리미엄 증류주 화요가 순수 한국산 싱글 라이스 위스키 ‘화요 X.Premium’을 유럽에 첫 수출한다. 10일 화요 여주 공장에서 상차식을 진행하고 11일 선적을 완료해 오는 9월부터 프랑스 현지에서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화요 X.Premium’의 유럽 진출은 위스키의 본고장인 유럽에 한국에서 생산된 위스키를 수출하는 것으로써 그 의미가 크다. ‘화요 X.Premium’은 원액을 수입해 병입만 한 위스키가 아닌 원재료부터 원액까지 순수 한국산으로만 만든 위스키다.

 

화요는 프랑스 수출을 발판으로 2년 내 유럽 전역으로 수출을 적극 추진해 우리쌀 위스키를 알리고 국내 위스키 수출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화요 X.Premium’은 100% 국내산 쌀을 원료로 화요의 특화된 발효기술과 선진 증류공법으로 제조한 증류원액을 오크통에서 장기간 숙성시킨 최고급 목통주다. 밝고 선명한 황금빛 색상을 띄며 원숙하고 부드러운 주질을 가지고 있다. 어떠한 첨가물도 가미하지 않고 숙성원액만으로 제조해 목넘김이 부드럽고 뒤끝이 깔끔한 것이 특징이다.

 

화요 영업본부 이병무 부사장은 “한국의 술도 세계적인 술이 될 수 있다는 소신으로 100% 우리 기술로 개발한 화요가 세계의 술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것에 자부심을 가진다”며 “‘화요 X.Premium’의 유럽 진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우리 쌀 위스키의 우수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