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NO.1 증류주 ‘화요’와 스위스 명품 시가 ‘다비도프’의 만남

□ 다비도프 ‘익스클루시브 서울 에디션’ 출시 기념, 화요 칵테일 ‘서울 패션드’ 선보여

□ 시가와 칵테일 페어링… 화요41 특유의 향과 어우러져 시가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 극대화

□ 5월 1일부터 역삼동 ‘스피크이지 마노’에서 ‘서울 패션드’ 판매

 

 

한국의 대표 프리미엄 증류주 ‘화요’와 스위스의 명품 시가 ‘다비도프’가 손을 잡았다.

다비도프 서울 한정판 시가 ‘익스클루시브 서울 에디션’ 출시를 기념해 서울 역삼동 ‘델라마노’에서 화요 칵테일 ‘서울 패션드(Seoul Fashioned)’를 선보인다.

‘서울 패션드’는 다비도프 ‘익스클루시브 서울 에디션’과 함께 즐기기 좋은 술로 ‘델라마노’의 전문 바텐더가 기존 올드 패션드 칵테일의 비주얼에서 영감을 받아 직접 개발한 크리에이티브 칵테일이다.

시가샵과 바, 라운지로 구성된 다비도프 공식 판매처 ‘델라마노’는 클래식한 분위기에서 술과 시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특유의 럭셔리하고 프라이빗한 공간 덕분에 비흡연자도 즐겨 찾는 곳이다.

300박스 한정 판매되는 다비도프 ‘익스클루시브 서울 에디션’은 반짝이고 기름진 짙은 브라운 색상 래퍼로 제작됐다. 후추, 커피, 오래된 가죽, 나무 향이 입안에 고루 퍼지며 풍부한 견과류 향으로 깔끔하게 마무리 된다.

다비도프 관계자는 “다비도프 ‘익스클루시브 서울 에디션’과 페어링할 술은 한국을 대표하는 급의 고급주여야만 했기 때문에 ‘화요’를 선택했다”며 “’서울 패션드’는 화요 본연의 맛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시가의 향을 더 풍부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다비도프 ‘익스클루시브 서울 에디션’을 ‘서울 패션드’와 함께 즐기면 칵테일에 사용된 ‘화요41’의 묵직한 바디감과 청량한 쌀의 맛이 함께 어우러져 시가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극대화 된다.

‘화요 41은 지하 150m 천연 암반수와 100% 우리 쌀로 만들어 깊고 부드러운 풍미를 자랑한다. 감압증류 방식으로 채취해 옹기에 3개월 이상 숙성시켜 더욱 원숙한 맛을 내며 도수가 높아도 목넘김이 깨끗하고 숙취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희석식 소주와는 다르게 고유의 향이 있어 칵테일로 만들어 마시면 더욱 다양한 향과 깊은 풍미를 즐길 수 있다.

‘서울 패션드’ 칵테일은 5월 1일부터 스피크이지 마노에서 2만 3천원에 맛볼 수 있으며 ‘익스클루시브 서울 에디션’ 시가 한 개피와 함께 8만원(정상가 9만3천원)에 선보인다. 다비도프 ‘익스클루시브 서울 에디션’은 다비도프 공식 판매처인 델라마노와 롯데 면세점에서 판매한다.

☞ 스피크이지 마노: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44길 59

행사 영상 보기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