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 글로벌 경쟁력 확보 위한 ‘스마트팩토리’ 혁신 구축

□ 화요, 여주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도입… 쌀 입고부터 증류, 숙성, 포장까지 전 공정 자동화

□ 생산 효율성 높이고 품질 향상에 박차… 글로벌 수준의 제조 경쟁력 확보

□ 차별화된 식음료 운영 경험 보유한 CJ올리브네트웍스와 손잡고 내년 3월 구축 완료 예정

 

화요 원액 증류공정에서 산업용 태블릿을 사용해 제조공정에 필요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 분석하여 최적의 제조 환경을 구축한다.
제품 생산 공정에서 MES 시스템을 통한 자동 생산지시 및 생산실적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불량률을 감소시키고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대한민국 No.1 프리미엄 증류주 화요가 경기도 여주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화요는 최근 혼술 문화와 프리미엄 소주 트렌드로 소비자가 급증해 제조 및 운영 최적화를 위한 통합 관리 시스템이 필요하게 됐다. 프리미엄 증류주 시장을 선도하는 화요가 국내를 넘어 해외 시장과 견줄 수 있는 글로벌 수준의 제조 경쟁력 기반을 달성하려는 것이다.

스마트팩토리는 기획, 설계, 생산, 유통, 판매 등 전 과정 IT 융합을 통한 통합 관리로 고객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을 뜻한다. 화요는 다양한 식품 사업군 운영 경험으로 식품에 특화된 솔루션을 지닌 CJ올리브네트웍스와 손을 잡고 모든 공정을 자동화한다.

앞으로 화요는 MES(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솔루션을 통해 원재료인 쌀 투입부터 발효, 증류, 숙성, 포장 등 전 제조과정과 작업장의 온도, 습도 등 작업 환경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자동 제어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제품 기획부터 연구 개발, 조달, 생산, 유통까지 전 과정이 디지털, 지능화되어 예측하지 못한 환경변화에도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다.

화요 생산본부의 박준성 본부장은 “화요 소비량이 늘어남에 따라 최고의 품질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기존의 수기 데이터 관리에서 벗어나 더욱 고도화된 시스템이 필요했다”며 “5가지 종류와 4가지 사이즈로 출시되는 화요를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제조, 관리해 생산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화요는 내년 3월 스마트팩토리 구축 완료를 기반으로 단계적으로 생산 기술 디지털화 및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Recommended Posts…